‘스트레이 키즈’, YG와 배틀서 실력 과시…두 번째 탈락자 예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net '스트레이 키즈' 방송화면

/ 사진=Mnet ‘스트레이 키즈’ 방송화면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랩, 보컬, 댄스에서 ‘완벽한 3박자’를 갖춘 실력을 뽐내며 초대형 아이돌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28일 방영된 Mnet ‘스트레이 키즈’ 7화에서는 세 번째 미션인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배틀 중 2, 3라운드가 공개됐다. 이와 함께 네 번째 미션인 버스킹 무대 준비 과정이 전파를 탔다. 

상대편 소속사의 걸그룹 노래를 재해석해 부르는 2라운드 보컬 대결에서 ‘스트레이 키즈’ 멤버 방찬, 김우진, 한지성은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을 직접 편곡해 신선한 매력을 전달했다. 경쾌하고 발랄한 원곡의 느낌을 ‘스트레이 키즈’만의 색깔로 변화시켜 범상치 않은 가창력을 뽐냈다.

특히 두 회사의 수장이자 가요계를 대표하는 춤꾼인 박진영과 양현석이 자존심을 건 3라운드의 댄스 대결은 더욱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2인 1조가 되어 뒷사람이 앞사람의 하체 역할을 하는 귀여운 창작 안무로 시선을 집중시키는가 하면 파워풀한 군무로 ‘반전 매력’도 과시했다. 이에 양현석은 “(춤을 통해) ‘스트레이 키즈’의 팀워크를 봤다. 창작 안무는 굉장히 높게 평가한다. 박수를 주고 싶다”고 칭찬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박진영이 두 번째 탈락자 발생을 예고하며 다시 한 번 멤버들을 긴장케 했다. 그는 네 번째 미션 ‘일반 대중을 상대로 버스킹 무대를 완성하라’는 내용을 공개하고 이어 “버스킹 현장에 다양한 전문 평가 집단을 투입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탈락자가 나올 수 있다”고 말해 모두를 긴장시켰다.

이에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두 번째 탈락 위기에 놓인 멤버들이 눈물을 쏟는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의 안타까움과 궁금증을 자아냈다.

탈락자 후보가 누가 될지 궁금증이 유발되는 가운데 ‘스트레이 키즈’의 두 번째 미션이 공개되는 ‘스트레이 키즈’ 8화는 오는 12월 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