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고아라♥송승헌, ‘껌딱지 커플’의 로맨스史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OCN 드라마 '블랙' /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블랙’ /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블랙’(극본 최란연출 김홍선 고재현) () 블랙(송승헌) 인간 여자 강하람(고아라) 입맞춤으로껌딱지 커플’의 본격적인 로맨스를 알렸다

인간의 몸을 빌린 인간의 감정을 깨달아가며 누가 봐도 사랑에 빠진 눈빛으로 하람을 바라보기 시작한 블랙자신이 좋아하고 있는 사람은 첫사랑 김준(한무찬) 아닌 한무강 그의 몸을 빌린 블랙임을 알게 하람

이에 남은 4 동안껌딱지 커플’의 로맨스가 어떤 엔딩을 맞게 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블랙과 하람의 로맨스를 짚어봤다.

 “(사람한번 살려 보자구요

개의 선글라스를 겹쳐 독특한 외양은 물론 남자친구의 죽음을 보고도 알고 있었다는 무표정했던 하람이 뇌리에 강렬하게 남았던 형사 한무강(송승헌). 

그는 비행기 테러범으로 몰려 경찰서에 하람이 “ 눈엔 죽음의 그림자가 보인다고 했던 말이 사실임을 깨닫자 “ 능력은 축복이에요나랑  (사람살려 보자구요라고 제안했다결국 고민 끝에 선글라스를 내려두고 밖으로 나온 하람은 무강과 인질극을 막으려 고군분투하며 생사 예측 미스터리의 출발을 알렸다.

 “ 껌딱지 하라고!” 

인간 몸속으로 도망간 파트너 저승사자 제수동(박두식) 잡기 위해 인질극에 휘말려 죽은 무강의 몸을 빌린 死자 블랙

무강의 기억이 있을 없는 블랙은 180 달라진 모습으로 제수동의 주변 인물을 탐색했고 우연히 죽음의 그림자를 있는 하람의 능력을 알게 됐다

하람의 눈만 있다면 제수동을 쉽게 잡을 있을 것이라 생각한 그는 “ 껌딱지 하라고” 제안했고 어린아이를 살리고 싶었던 하람은 “오빠 껌딱지 하겠다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했다.

 “사랑이지 뭐야?”

블랙은 그저 제수동을 찾고 싶을 인간의 생사에는 관심 없었다그러다 보니 생명을 살리기 위해 필사적인 하람이 그저 귀찮게 느껴졌다

하지만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조금씩 달라졌다(이관훈) 칼에 맞아 물에 빠진 순간 “ 여자 인간 엄청 슬퍼하겠군이라며 걱정하더니 하람의 다친 손을 손수 치료해주며 전에 없던 설렘을 선사한

또한 납치당한 하람을 구하기 위해 동료 형사 오소태(이철민)에게 진심 어린 부탁을 하고 그녀의 슬픔까지 따뜻하게 위로했다물론 “사랑이지 뭐야라는 미친개(김원해) 말에 “내가 인간 따위를?”이라며 애써 부정했지만 말이다.

 “한무강 당신이었다고” 

자신의 첫사랑 김준이 한무강이 아닌 그의 이복형 한무찬이고 20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하람그녀는 이를 말하지 않은 블랙을 원망하며 돌아섰다. 

하지만 하람은 “우린 이미 끝난 관계였다 “무강씨 옆에 있어줬으면 좋겠다 무강의 연인 윤수완(이엘) 말과 위험을 무릅쓴 왕영춘(우현) 탈취한 버스에 매달려 “강하람 어딨어 외치는 블랙의 영상을 보며 자신이 진짜 좋아하는 사람이 누군지 깨닫게 됐다

이에 작별 인사를 하러 블랙을 달려가 안으며 “준이 오빠여서가 아니라 그게 당신이어서 좋았어내가 좋아하는 사람한무강 당신이었다구라며 입을 맞췄다.

시작은 제수동을 찾고자 하는 블랙과 사람을 살리고픈 하람의 단순한 공조였다. 하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공조 이상의 호흡을 선보이며 서로에게 스며들어 가는 두 사람.

死자와 인간의 인연으로 엔딩에 궁금증을 더해가는 두 사람의 이야기가 펼쳐질 ‘블랙 2 연장이 확정돼 오는 10 18회로 종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