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성화봉송주 원샷…회식요정 ‘등극’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판사판' 박은빈/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박은빈/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박은빈이 ‘회식 요정’으로 거듭났다.

SBS 수목 드라마 ‘이판사판’ 제작진은 29일 박은빈이 ‘형사합의 73부’ 회식에 참석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박은빈은 ‘이판사판’에서 법원의 역대급 꼴통으로 불리는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부 좌배석 판사 ‘이정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당차고 강단 있는 걸크러시 ‘이판’의 면모를 개성 있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

사진 속 이정주는 오지락(이문식) 부장판사 옆에 앉아 정채성(이창욱), 실습생 공사판 회원들과 화끈한 회식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정주는 빈 맥주병 위에 맥주잔을 올린 이른바 성화봉송주를 직접 제조하는 가하면, 술을 원샷으로 들이키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이정주는 ‘역대급 꼴통’ 이판답게 법원이 아닌 회식자리에서도 시원시원한 발언과 음주로 ‘사이다 회식’을 이끌어 눈길을 끈다. 큰소리로 구호를 외치고 성화봉송주를 단숨에 들이키면서 던진 이정주의 발언은 무엇일 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박은빈의 ‘걸크러시 사이다 회식’ 장면은 지난 25일 서울 서초구 한 식당에서 진행됐다. 박은빈 뿐만 아니라 형사합의 73부 식구들이 모두 모이는 자리였던 만큼 평소보다 시끌벅적하면서도 친근한 분위기가 형성됐던 상태. 촬영 전부터 박은빈은 얼굴에 러블리 미소를 머금은 채 다른 배우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특히 박은빈은 실제로 성화봉송주를 제조해보며 신기한듯 연신 감탄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배우 여러 명이 연기 호흡을 맞추면서 중간중간 NG가 발생, 박장대소를 터트리는 등 훈훈한 현장 분위기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이판사판’ 제작진은 “박은빈은 극중에서 시원시원한 한 방을 터트려내는, 새로운 판사 이미지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법원에도 엄숙하고 위엄 있는 이미지의 판사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기존에 인식된 틀을 깬, 색다른 판사의 모습을 잘 그려가고 있는 박은빈이 또 어떤 모습을 보여주게 될 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판사판’ 5, 6회분은 29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