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등짝에 스매싱’으로 돌아온 시트콤 베테랑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조선 일일극 '너의 등짝에 스매싱'의 박영규·권오중·박해미

TV조선 일일극 ‘너의 등짝에 스매싱’의 박영규·권오중·박해미

TV조선 일일극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 출연하는 박영규·권오중·박해미가 각오를 밝혔다.

‘너의 등짝에 스매싱’의 제작발표회가 지난 27일 코리아나 호텔에서 열렸다. ‘국민 시트콤’이라 불리는 ‘순풍산부인과’와 ‘하이킥’ 시리즈에 출연했던 박영규·권오중·박해미의 귀환이 화제가 됐다.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 아빠’로 활약한 박영규는 “살아온 인생만큼 새로운 역할을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 “걱정돼서 웃음이 안 나온다”며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나이에 비례하는 재미와 내공이 있는 배우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순풍산부인과’에서 ‘장인어른 왜 이러세요~’라는 유행어를 만들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랬던 그가 20년이 흘러 ‘장인어른’ 역을 맡게 됐다. 연이은 불행으로 사돈살이를 하게 된 비굴한 장인어른이지만,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꿋꿋이 버티는 근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풍부한 표정 연기를 자랑하는 권오중도 ‘순풍산부인과’에서 몸 개그를 펼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 8년째 작품이 없는 영화감독이자 아내에게 매일 만 원의 용돈을 타서 쓰는 애처로운 캐릭터로 등장한다. 아내로 등장하는 장도연과는 “친해지기 전에 엉덩이부터 안면을 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시트콤을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돼 즐겁다”며 “편안하게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똑똑하고 당찬 캐릭터로 ‘하이킥’ 시리즈에서 활약한 박해미는 “10년 전이라 그때만큼의 에너지가 나올지 걱정했는데, 혹독하게 촬영을 하는 강행군 속에서도 모두가 즐겁게 연기하는 에너지를 받고 있다”고 촬영 소감을 말했다. 그녀는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도 ‘오케이!’를 외치던 시원한 성격의 캐릭터를 이어간다. 그녀가 맡은 역할은 미국에서 자수성가해서 돌아온 외강내강(外强內强) 캐릭터. “영어 대사가 많아서 걱정”이라는 박해미의 고민에 김정식PD는 “잘 소화하고 있다”며 격려했다.

이렇듯 큰 사랑을 받았던 시트콤의 출연진들이 모인 ‘너의 등짝에 스매싱’은 총 50부작으로, 오는 12월 4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을 시작한다. 이들과 함께 황우슬혜·엄현경·장도연·이현진·줄리안·김나영도 출연해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