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영, 3년 연속 ‘MAMA’ 레드카펫 책임진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방송인 신아영/제공=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방송인 신아영/제공=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신아영이 3년 연속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MAMA)의 레드카펫 MC로 활약할 예정이다.

신아영은 2015년부터 ‘MAMA’의 레드카펫 MC를 맡았다. 올해도 ‘2017 MAMA in Japan’과 ‘2017 MAMA in Hong Kong’의 레드카펫 MC를 맡아 매끄러운 진행과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낼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 각국의 음악산업 발전에 기술적·예술적으로 기여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2017 MAMA 전문부문 시상식’의 진행도 맡는다.

신아영은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시상식·행사 등을 통해 지성을 겸비한 MC로 인정받고 있다. 최근에는 tvN 다큐멘터리 ‘행복난민’에 출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MBC 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쿠키TV ‘한의사’·카카오TV ‘원투펀치’·국방TV ‘행군기’에서는 고정 MC를 맡아 폭넓은 활동을 보이고 있다.

신아영이 진행을 맡은 ‘2017 MAMA in Japan’의 레드카펫은 29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다. ‘2017 MAMA in Hong Kong’은 내달 1일 개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