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김희정·배해선, 신스틸러 활약 톡톡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배우 김희정, 배해선이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신 스틸러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판사판’에서 엄신숙 역과 문유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희정, 배해선이 감칠맛 나는 연기로 극의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안방극장, 스크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명품연기자 김희정, 배해선이 이번 작품을 통해서도 그 진가를 톡톡히 발휘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두 배우는 본인이 맡은 캐릭터와 100%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는 것.

극 중 김희정은 이정주(박은빈)의 엄마로 법원 청소 도우미로 등장한다. 개성 강한 헤어스타일부터 의상까지 역할에 완벽히 일치하는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배해선은 젠더법 학회장 회장이면서 판사로서 소수자, 약자의 법관이라 불리며 한층 더 지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앞으로 그녀들이 보여줄 활약상에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SBS ‘이판사판’ 은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