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티, 니키미나즈 성형 논란 사과…”니키미나즈씨에게 진심으로 죄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올티의 사과문 / 사진제공=올티 인스타그램

올티의 사과문 / 사진제공=올티 인스타그램

래퍼 올티가 미국 여성 래퍼 니키미나즈의 엉덩이 성형 수술에 대한 농담을 공개적으로 한 것에 대한 사과문을 게재했다.

올티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른 래퍼들과 함께 있는 단체 채팅방 캡처본과 미국 래퍼 나스의 사진을 올렸다. 올티는 이 캡처본에서 니키미나즈가 엉덩이에 보형물을 넣은 것 같다며 농담조로 말했다.

이 캡처본과 올티의 발언이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다. 채팅방에 양홍원, 행주, 지코도 있어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다.

올티는 2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해당 사태의 피해자인 니키 미나즈 씨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올티는 “결단코 제 잘못된 행동에 멤버들이 찬동을 해서 답을 남긴 게 아니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여성이 받을 수 있는 차별과 혐오에 대한 인식을 당연하단듯, 부추기듯 글을 남긴 제 독단적인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