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찬영, 안방극장 사로잡은 열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배우 윤찬영이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서 열연을 펼쳤다.

28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윤찬영은 김종삼(윤균상)의 어린 시절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과거 종삼과 진영(정혜성)의 인연을 시작으로 철기(장현성)와의 사제 관계,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되는 과정들이 하나씩 밝혀졌다. 첫사랑에 빠진 소년에서 액션, 오열까지 극단을 오가는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한 윤찬영은 극 초반 몰입도를 높이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육룡이 나르샤’에 이어 윤찬영과 두 번째 작품을 함께 한 신경수 PD는 “윤찬영은 꼭 다시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던 배우”라며 “어떤 캐릭터를 연기해도 진정성이 느껴진다는 것이 최고의 장점이다. 아역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작품을 통해 탄탄히 쌓은 내공으로 사람을 끌어당기는 힘이 있다”고 칭찬했다.

윤찬영의 소속사 관계자는 “아역에서 성인으로의 변신에 서두르지 않고 차분히 경력을 쌓는 일에 주력하고 있다. 꾸준히 연기력을 쌓아 새로운 모습을 보이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불어라 미풍아’를 시작으로 ‘낭만닥터 김사부’ ‘중2라도 괜찮아’ ‘의문의 일승’까지 꾸준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윤찬영은 내년 상반기 영화 ‘당신의 부탁’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