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전성우, 진정한 신 스틸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전성우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전성우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배우 전성우가 안방극장 신 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7일 베일을 벗은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연출 신경수, 극본 이현주)이 호평을 얻고 있는 가운데, 극 중 종삼(윤균상)의 의형제 딱지 역을 맡은 전성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딱지의 본명은 금별로, 고아원 출신이다. 배운 것, 가진 것도 없지만 서글서글한 외모에 잘 노는 성격으로 인기가 많다. 어린 시절 오토바이를 훔치다 형들에게 같이 맞아준 종삼과 피보다 진한 의형제를 맺었다.

전성우는 언제 어디서든 김종삼과 함께하는 딱지에 완벽히 몰입해 브로맨스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또 종삼을 대할 때면 애교가 넘치는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종삼을 향한 애틋한 마음까지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냈다는 평이다.

지난 4회에서 교도소에서 출소한 딱지가 앞으로 김종삼의 조력자가 되어줄 것이 예고돼 전성우의 할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드라마는 물론, 영화와 연극, 뮤지컬 등 장르와 매체를 불문하고 맹활약 중인 전성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 그가 이젠 ‘가짜 형사 오일승’이 돼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