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홍수아, 첫 출연에 성형 고백까지 ‘입담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홍수아/사진=MBC '라디오스타'

홍수아/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홍수아가 MBC ‘라디오스타’에 성형고백까지 서슴지 않으며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다.

오늘(29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밖으로 나가버리고~’ 특집으로 홍수아-김용만-김경민-천명훈이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은지원이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홍수아는 최근 진행된 녹화를 통해 ‘라디오스타’를 처음 방문했다. 지난 2014년 중국 활동을 시작한 홍수아는 약 3~4년 만에 다시 한국 활동을 시작하는 소감을 밝혔다.

특히 홍수아는 성형으로 인해 자신에게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하며 털털한 매력을 드러냈다고. 홍수아는 MC들의 솔직하고 짓궂은 질문도 특유의 밝은 성격으로 받아 치며 “스스로 무덤을 판 게 아닌가 싶어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야구선수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투구 자세와 닮아 ‘홍드로’라는 별명을 얻게 된 홍수아는 중국 활동을 하며 얻게 된 닉네임인 홍빙빙-갸륵수아-아련수아의 뜻에 대해 언급하는 등 각종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와 함께 홍수아는 화려한 메이크업으로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 때문에 중국 공항 검색대에서 씨름을 해야했던 사연까지 공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오늘(2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