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백철민 “악역이라 욕 많이 먹었지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백철민 / 사진=방송 캡처

‘마녀의 법정’ 백철민 / 사진=방송 캡처

KBS2 ‘마녀의 법정’에서 형제호텔 상속자 안태규 역을 맡은 배우 백철민이 “악역이라 욕도 많이 먹었지만 연기에 대한 관심이라고 생각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마녀의 법정’에서 백철민은 안태규 역을 맡았다. 술에 취하면 여성을 폭행하는 인물이라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백철민은 소속사 에스팀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분께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태규가 미움을 받을 수밖에 없는 악역이다 보니 욕도 많이 먹었다”고 고백한 뒤 “연기에 대한 관심, 칭찬인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어 “많이 배웠다. 좋은 경험이었다. 빠른 시일 내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백철민은 현재 KBS1 ‘안단테’에서 다정한 모범생 가람 역으로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10분 시청자와 만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