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연복, 훈남 사위+연희동 자택 최초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이연복 셰프는 사위에게 어떤 장인일까.

30일 방송될 ‘백년손님’에서는 이연복 셰프가 출연해 훈훈한 외모의 사위와 연희동 자택을 최초 공개 한다.

셰프들의 우상이자 ‘중식의 대가’인 이연복 셰프는 훈남 사위와 함께 ‘백년손님’에 등장, 관찰 예능에 첫 도전하며 새로운 장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사위와 함께 살고 있는 연희동 자택이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이연복은 ‘백년손님’ 스튜디오 게스트로 출연해 사위에 대해 이야기 한 바 있다. 당시 사위의 어디가 좋은지 묻는 MC 김원희의 질문에 “사위는 정말 처음 봤을 때부터 마음에 들었다”고 답했던 이연복 셰프는 “구체적으로 어떤 점이 좋았냐”고 묻는 질문에 “완벽했다. 얼굴도 잘생겼고, 정규직이고, 키도 크다” 라고 말했다.

사위 자랑에 내내 웃음 짓던 이연복 셰프가 드디어 ‘백년손님’에서 아끼는 자신의 사위를 최초로 공개하게 된 것.

이연복 셰프는 사위와의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사위와 오랫동안 지내 오면서 같이 있었던 시간이 별로 없었다. ‘백년손님’을 통해서라면 사위와 함께 보낼 시간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방송에서는 훈남 사위와 더불어, 이연복 셰프의 연희동 자택도 공개된다. 이연복은 집에서 사위가 퇴근하기만을 기다리며 혼자 놀기의 진수를 보여주기도 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 본 최현석은 “이연복 셰프님은 원래 장난꾸러기다”라고 설명했다는 후문.

새롭게 공개되는 화제의 주인공 이연복과 훈남 사위의 모습은 오는 30일 오후 11시10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