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소’ 이상희 “봉고파 무척 그리울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클로버컴퍼니

/사진=클로버컴퍼니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이상희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상희는 29일 소속사 클로버컴퍼니를 통해 “20세기 소년소녀를 사랑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이렇게 좋은 팀원, 스텝, 친구들을 만나 의지하고 보듬으며 즐겁게 촬영했습니다. 같이 있는데도 그립다는 말이 무엇인지 알게 해준 봉고파 친구들. 무척 그리울 것 같습니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애정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라며종영 소감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는 영심(이상희)과 경석(오상진)이 애틋한 연애를 시작,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또한 김지석, 한예슬, 류현경 등과 절친 케미를 선보이며 따뜻한 감동을 전했다.

올 한 해 백상예술대상, 춘사영화상, 들꽃영화상에서 신인상 삼관왕의 영예를 안으며 연기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이상희는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영화 ‘연애담’ ‘아이 캔 스피크’ 등에서 맹활약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