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원, ‘투깝스’에서 열혈 형사로 변신…’연기 합격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의 이호원/제공=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의 이호원/제공=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호원이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열혈 형사로 변신했다.

‘투깝스’에서 강력 2팀 막내 형사 독고성혁 역을 맡은 이호원은 지난주 월요일·화요일 방송된 ‘투깝스’에서 풋풋하고 영뚱한 매력을 공개했다.

성혁은 정보계에서 강력계로 보직 변경을 한 후 선배이자 파트너인 동탁(조정석)과 범인을 쫓기 위해 전력으로 달렸다. 수사 사건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알게 될 때마다 선배 형사들에게 즉각 보고하는 등 열정 넘치는 강력계 형사로 분해 눈길을 끌었다.

또 성혁은 동탁의 몸에 빙의한 수창(김선호)이 버리라고 한 더러운 동탁의 신발을 챙겼다. 이어“기념도 될 겸 제가 가지려고요”라고 말해 엉뚱하고 귀여운 모습을 보여줬다.

성혁은 동탁에 대한 무한한 존경심을 갖고 있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동탁은 범인 검거에만 집중하고 지저분한 생활을 해 동료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하지만 성혁은 그런 동탁에게 존경의 눈빛을 보냈다. 또 동탁의 몸에 수창의 영혼이 들어가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일 때에도 신뢰하고 따르는 모습을 보이며 ‘차동탁 껌딱지’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이호원이 출연 중인 ‘투깝스’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