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최종장 돌입…관전 포인트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매드독’ 방송화면 캡처/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매드독’ 방송화면 캡처/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어떤 결말을 맺을지 관심이 모인다.

‘매드독’은 그동안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로 가족을 잃은 최강우(유지태)·김민준(우도환)를 비롯한 사설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과 사고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태양생명·JH그룹의  대립을 그려왔다.

‘매드독’팀은 태양생명·JH그룹에 날릴 마지막 반격을 날릴 예정이다.‘매드독’은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이 담긴 태양생명 전무 차홍주(홍수현)의 녹취 파일을 세상에 폭로하며 전세를 역전시켰다. 그러나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가 사고의 모든 책임이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와 죽은 아버지 JH그룹 회장 주정필에게 있다고 발표해 위기를 맞았다. 게다가 ‘매드독’의 공격에 분노한 차준규는 법무팀장 이영호(정진)에게 누군가의 살해를 지시했다. 이 가운데 ‘매드독’팀이 통쾌한 한 방을 날리고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주한항공 801편의 범죄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공조해온 태양생명과 JH그룹의 최후도 공개된다. 그간 이들은 서로의 약점을 쥔 채 진실을 감춰왔다. 그러나 ‘매드독’과의 추격전으로 조금씩 진실이 알려지자 이들의 관계에도 균열이 생겼다. 결국 태양생명과 JH그룹은 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해 갈라섰다. ‘매드독’이 사고의 진실이 담긴 녹취 파일을 세상에 공개하면서 전세가 JH그룹으로 기울었다. 이에 주현기는 차준규에게 딸 차홍주의 책임을 안고 가라고 제안했다. 두 회사는 사건의 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해 마지막까지 분열을 멈추지 않을 예정이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좇으며 함께 고비를 넘어온 ‘매드독’팀은 가족으로 거듭났다. 최강우와 김민준은 피해자의 가족이라는 공감대를 공유하며 서로를 이해했다. 최강우는 가해자의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김민준에게 분노를 쏟아냈던 과거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고 이들의 사이는 더욱 끈끈해졌다. ‘매드독’팀에 새롭게 합류한 김민준은 모든 사건이 해결된 후 한국과 독일 중 어디에 남을지 선택해야 한다. 또한 장하리(류화영)와 김민준의 러브 라인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매드독’ 제작진은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숨 가쁘게 달려온 ‘매드독’의 치열한 추격전에 종지부를 찍을 결정적 순간이 남은 2회에 펼쳐진다”며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매드독’의 마지막 활약이 짜릿한 카타르시스뿐만 아니라 감동까지 선사할 것”이라 말했다.

‘매드독’ 15회는 2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