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윤보미 “이번 생에 첫 드라마, 행복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에이핑크 윤보미 / 사진제공=tvN

에이핑크 윤보미 / 사진제공=tvN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종영 후 “행복했다”고 말했다.

윤보미는 지난 28일 종영한‘이번생은 처음이라’에서 공대 출신의 데이터 분석가 윤보미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데뷔했다. 귀여운 외모와 상반되는 시크한 표정과 무미건조한 말투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호평을 들었다.

윤보미는 29일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작품과 스태프들, 선배들과 함께해 정말 행복했다. 이번 생에 첫 드라마라서 긴장도 실수도, 또 부족함도 많았을 텐데 PD님과 스태프, 선배들 덕분에 끝까지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시청자들에게도 “드라마 속 윤보미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드라마는 끝났지만 앞으로의 윤보미, 에이핑크의 활동도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