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백진희, 성훈과 초밀착 베드신 ‘눈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저글러스:비서들' 백진희, 성훈 / 사진제공=스토리티비

‘저글러스:비서들’ 백진희, 성훈 / 사진제공=스토리티비

KBS2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백진희, 성훈의 초 밀착 베드신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저글러스:비서들’은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관계역전 로맨스. 백진희는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해 임원들 사이에서 ‘하늘이 내린 맞춤형 서포터’로 인정받는 비서 좌윤이 역을 맡았다.

29일 공개된 사진에서 백진희는 성훈과 끈적끈적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백진희가 성훈의 목을 감싸 안자, 성훈이 백진희를 가볍게 번쩍 안아든 후 그대로 침대에 눕히는 장면이다.

이 장면은 지난 22일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백진희는 이 장면을 위해 특별출연한 성훈과 초면에 짧은 인사만 나눈 채 바로 사랑에 급물살을 탄, 끈적한 ‘연인 모드’로 돌입해야 했던 상태. 두 사람은 침대에 누워 서로를 바라보다 주체할 수 없는 어색한 기류에 수줍은 듯 멋쩍은 웃음을 나눴다.

하지만 이내 촬영이 시작되자 급 돌변, 한창 사랑에 푹 빠진 행복한 연인의 모습을 드러내 스태프들로부터 “역시 프로들답다”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더욱이 좁은 공간, 핑크빛 조명, 민망한 자세에 백진희가 쑥스러워하자 성훈은 특유의 재치 있는 농담을 던지며 긴장감을 해소시키려 노력하는 모습으로 주변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로 인해 한결 편해짐을 느낀 백진희가 더욱 적극적인 자세로 연기에 임하면서, 성훈과 실제 연인을 방불케 하는 리얼한 연기 호흡을 발산했다.

제작사 스토리티비 이민진 이사는 “성훈이 바쁜 일정에도 ‘저글러스:비서들’을 위해 선뜻 출연을 수락하고 한걸음에 달려와 줘서 무척 감사하다”며 “성훈의 특별출연이 빛난 장면은 첫 방송에서 확인 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저글러스:비서들’은 오는 12월 4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