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임세미, 첫 등장부터 매력 ‘폭발’…미모 甲 사기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BC '투깝스' 임세미/ 사진제공=씨제스

MBC ‘투깝스’ 임세미/ 사진제공=씨제스

‘투깝스’ 임세미가 미모의 사기꾼 캐릭터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임세미는 이번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연출 오현종, 극본 변상순)에서 빛보다 빠른 손놀림의 소유자 ‘고봉숙’ 역을 맡아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마냥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자유분방한 매력을 드러내며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첫 방송에서 고봉숙(임세미 분)은 공수창(김선호 분)과 사기행각을 벌이는 미모의 사기꾼으로 첫 등장했다. 송지안(혜리 분)의 지갑을 훔치다 걸렸고, 형사를 가장한 수창 덕분에 위기를 모면했다. 이어 밥을 먹는 수창에게 “결혼하자! 오빤 그냥 그거 해. 기둥서방! 일은 내가 다 할게”라며 당돌하게 사랑을 고백했다.

또 28일 방송에서 봉숙은 수창이 자신을 부르는 애칭 “꼬봉스~”를 듣고 반색하며 돌아봤지만 수창이 아닌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달아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동탁의 몸에 빙의된 수창을 알아보지 못한 것.

이처럼, 임세미는 사기꾼 캐릭터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한 데 이어, 혜리, 조정석과 우연한 만남을 시작한 모습으로 앞으로의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임세미가 출연하는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