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타이거JK-윤미래 부부·남태현, 반려동물과의 일상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11화 프리뷰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11화 프리뷰

타이거JK-윤미래 부부와 가수 남태현이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11화에서 반려동물과의 일상을 공개한다.

타이거JK-윤미래 부부는 29일 방송되는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서 반려견 레고와 처음으로 동물 예능에 출연한다. 남태현 또한 반려견 리틀과 반려묘 폴리·잔·달의 모습을 공개한다.

애견인으로 소문난 타이거JK-윤미래 부부는 레고와의 훈훈한 일상을 공개하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같이 지내던 반려견이 세상을 떠나자 혼자가 된 레고가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 레고의 발랄함을 되찾기 위한 부부의 깜짝 이벤트가 예고됐다. 이외에도 예능에서 보기 힘들었던 부부의 다정한 매력도 선보일 예정이다.

남태현은 4마리의 반려동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다. “반려동물을 키우면서 비염이 심해졌지만 애들이 너무 예쁘다”는 남태현은 일어나자마자 알레르기 약을 챙겨 먹은 후 반려동물들의 상태를 꼼꼼히 살피고 안아줬다. 하지만 반려묘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것을 발견한 후 급히 동물병원으로 향했다.

윤은혜 역시 지난주에 이어 반려견 기쁨이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그는 강아지의 후각능력을 높여줄 코담요를 손수 만들어 기쁨이에게 선물한다. 4시간 끝에 완성한 코담요에 기쁨이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이들이 출연하는 ‘대화가 필요한 개냥’은 29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