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춘, 데뷔 35년 만의 수상…”정말 기쁜 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병춘 / 사진제공=바를정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병춘 / 사진제공=바를정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병춘이 데뷔 35년 만에 첫 결실을 맺었다.

김병춘은 지난 28일 제25회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에서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로 최우수조연상을 수상했다.

1982년 영화 ‘내일은 야구왕’에서 단역으로 데뷔를 한 김병춘은 그동안 많은 드라마와 영화 그리고 연극에 출연하며 꾸준히 필모를 쌓으며 내공을 쌓아온 끝에 드디어 올해 결실을 맺었다.

김병춘은 “이렇게 소중한 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 배우로서 제2의 인생이 시작됐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후 대기실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받은 상이다. 오늘 정말 기쁜 날이다”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병춘은 최근 드라마 ‘이판사판’, ‘언터처블’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바쁜 연말을 보내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