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자체 최고 시청률 6.3% 기록…비 효과 톡톡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쳐

비가 출연한 JTBC ‘뭉쳐야 뜬다’가 3개월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8일 방송된 ‘뭉쳐야 뜬다’가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6%을 기록한 지난 8월 29일 방송분보다 0.3%포인트 높은 수치다. 지난주(3%) 보다는 무려 3.3%포인트 올랐다.

‘뭉쳐야 뜬다’에는 김태희와 결혼 후 득녀한 월드스타, 비가 출연해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과 대만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비는 아빠가 된 후 ‘뭉쳐야 뜬다’를 통해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서 촬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멤버들은 비가 등장하자 “월드투어를 해야 될 사람이 왜 패키지투어를 하냐”며 깜짝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비태희’의 딸에 대한 소식도 ‘뭉쳐야 뜬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비는 “아이가 외꺼풀인 나와는 달리 쌍꺼풀이 있다”며 엄마 김태희를 닮았음을 넌지시 드러냈다. 또한 선배 아빠인 멤버들과 함께 여행하며 가족, 아이에 대한 조언을 끊임없이 받는 등 ‘아빠 비’로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비는 함께 한 일반인 패키저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아나운서 지망생이었지만 최근 여러 번 고배를 마시고 말았던 한 청년에게 “(나도) 수없이 많은 오디션에서 떨어졌었다”며, “떨어지지 않고 급속하게 올라가면 내려오는 길도 그만큼 빠르다. 쓴맛을 봐야 또 단맛을 알게 되니 (너무 실망하지 않기 바란다)”고 위로를 건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