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이익준, 전광렬 조력자 역으로 눈길…’신스틸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이익준 / 사진=방송 캡처

‘마녀의 법정’ 이익준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이익준이 선 굵은 연기로 KBS2 ‘마녀의 법정’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마녀의 법정’에서 조갑수(전광렬)의 든든한 오른팔 박철영 역으로 열연한 이익준이 마지막 회까지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극 중 박철영(이익준)은 조갑수가 법의 심판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발 빠르게 행동하는 인물. 특검팀보다 한 발 앞서 사건 은폐에 나서는 그는 극을 더욱 스펙터클하게 이끌어 나갔다.

박철영은 조갑수의 수사기록을 불태우는 것은 물론 사건의 키와도 같은 존재인 곽영실(이일화)과 최경자(서주희)의 소재를 파악, 그들을 해치기 위해 택배 기사로 위장하며 긴밀하게 움직여 몰입감을 높인 것.

지난 28일 방송에서도 그의 활약은 빛을 발했다. 곽영실을 납치한 박철영은 조갑수의 지시 아래 쓰러져 있는 그의 주변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를 꺼내 살벌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사건의 중요한 증거인 수첩을 손에 넣은 조갑수의 명령에 컨테이너에 불을 질렀고 이에 곽영실의 생사여부가 궁금해지면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결국 박철영은 검거되는 최후를 맞이했지만 이익준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어 마지막 회까지 그의 등장만으로도 등골을 서늘케 했다. 악의 축인 조갑수가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돕는 또 다른 어두운 캐릭터를 탁월하게 소화하며 흥미를 고조시켜 깊은 인상을 새겼다.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변한수(김영철)의 청년시절을 연기해 관심을 모았던 이익준은 KBS 드라마 스페셜 ‘비밀’, 영화 ‘18 : 우리들의 성장 느와르’, ‘야간비행’, ‘콜리션’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다.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써내려갈 앞으로의 필모그래피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배우 이익준은 내년 1월 4일 부산 최대 범죄 조직의 유물밀반출 사건에 연루된 이란성 쌍둥이 형제의 치열한 대결을 그린 한국형 감성 액션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愛(애)’에서 만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