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최원영, 초고속 승진 최연소 총경으로 첫등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배우 최원영이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연출 신경수|극본 이현주)에서 장필성(최원영)이 첫 등장했다.

서울 경찰청 총경으로 암수범죄전담팀을 이끌고 있는 장필성은 차은비(김다예)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팀원들에게 송길춘(윤나무)을 잡지 못할 경우 독박을 쓸지도 모른다면서 담당 관할서로 사건을 넘기라고 명령했다.

권대웅(강신효)이 이해하지 못하자 김민표(도기석)는 대장의 화법을 모르냐며 “사건은 명진서에 넘기고 송길춘은 우리가 먼저 잡으란 뜻”이라며 그래야 못 잡을 경우 책임을 지지 않고 잡을 경우 공이 대장 장필승에게 간다고 설명했다.

과거 김종삼과 딱지의 체포를 이끌었던 장필성이 암수범죄전담팀의 대장으로 등장해 앞으로 팀 내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원영은 초고속 승진 신화를 이룬 최연소 총경이자 어떤 위기에도 살아남을 불멸의 존재 장필성 역을 맡아 개성 넘치는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최원영이 출연하는 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