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최리 “눈치 없이 해맑은 서검사 사랑해줘서 감사해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최리 / 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레진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리 / 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레진엔터테인먼트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최리가 “서유리를 연기해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최리는 28일 막을 내린 ‘마녀의 법정’에서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 막내 서유리 검사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초임검사로 가끔은 눈치 없이 해맑은 모습이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29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올 가을 ‘마녀의 법정’을 만나 서유리 역을 연기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이 부족했지만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들과 선배들 덕분에 도움을 받으며 행복하게 찍을 수 있었다. 눈치 없이 해맑은 서유리 검사와 ‘마녀의 법정’을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마녀의 법정’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인기리에 종영했다. 흡입력 있는 사건 전개와 더불어 여아부 배우들의 케미가 좋아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특히 최리는 마지막 회에서 초반 미흡 했던 서검사의 모습과 달리 법복을 입고 의연하게 재판을 이끄는 모습으로 성장해 의미를 더했다.

최리는 그동안 영화 ‘귀향’, 드라마 ‘도깨비’ 등 화제작에 출연하며 주목 받아 왔으며 이번 작품으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내년 초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의 개봉을 앞두고 있어 계속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