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나인, ‘2017 MAMA’서 첫 날갯짓…’유리구두’ 첫 무대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프로미스나인 / 사진제공=fromis9

프로미스나인 / 사진제공=fromis9

걸그룹 fromis_9(프로미스나인)이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에서 프리 데뷔곡을 공개한다.

프로미스나인은 29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7 MAMA in Japan’에 출연해 프리 데뷔곡 ‘유리구두’ 무대를 최초 공개, 9인 완전체 무대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프리 데뷔곡 ‘유리구두’는 신데렐라를 모티브로 한 곡으로 뮤지컬적인 곡구성과 청량하면서도 록 요소가 돋보이는 곡이며, 아홉 소녀들의 풋풋하고 청순한 매력이 돋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Mnet ‘아이돌학교’를 통해 선발된 9명의 소녀들(노지선·송하영·이새롬·이채영·이나경·박지원·이서연·백지헌·장규리)로 구성된 프로미스나인은 내년 초 정식 데뷔에 앞서 ‘2017 MAMA in Japan’에서 프리 데뷔 무대를 갖고 예정보다 일찍 팬들과 만나게 됐다.

지난 7월 ‘아이돌학교’에 입학해 11주 간의 수업과 시험을 거친 후, 단독 리얼리티 ‘프로미스의 방’을 통해 땀 흘리며 연습하는 트레이닝 공개하며 눈부신 성장 과정을 보여준 프로미스나인이 ‘2017 MAMA’에서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