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일, 12월 오케스트라 콘서트 ‘사랑’ 개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준일 콘서트 연습 현장 / 사진제공=엠와이뮤직

정준일 콘서트 연습 현장 / 사진제공=엠와이뮤직

가수 정준일의 진가를 알 수 있는 오케스트라 콘서트 ‘사랑’이 개최된다.

소속사 엠와이뮤직은 29일 공식 SNS를 통해 콘서트를 앞두고 오케스트라와 합주 연습 중인 정준일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대규모의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이 정준일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다양한 악기 가운데 하프도 있어 눈길을 끈다. 솔로 아티스트의 콘서트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한층 더 화려하고 웅장한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정준일의 대극장 콘서트 ‘사랑’은 소극장 콘서트 ‘겨울’과 함께 그를 대표하는 브랜드 공연으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2014년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 열리는 콘서트에서는 곡 대부분을 오케스트라로 편곡, 전보다 더욱 많아진 60여 명의 연주자들과 보다 수준 높은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3월 발매한 세 번째 정규앨범 ‘더 아람다운 것’의 수록곡들까지 환상적인 하모니로 들어볼 수 있다.

정준일은 지난달 열린 ‘GMF 2017′(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7)에서 민트 브리즈 스테이지의 헤드라이너로 ‘GMF’ 역사상 가장 많은 36명의 연주자와 함께 무대에 올라 ‘GMF 2017 어워즈’의 최고의 순간으로 선정됐다.

당시 정준일은 눈과 귀를 단번에 사로잡는 장관을 연출하며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냈고 12월 예정인 오케스트라 콘서트의 프리뷰 또한 선보이며 이번 대극장 공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정준일의 ‘사랑’은 오는 12월 2일과 3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