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강성진 “좋은 아빠 되는 게 인생 목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영재발굴단'

/사진=SBS ‘영재발굴단’

배우 강성진이 SBS ‘영재발굴단’의 문을 두드렸다.

29일 방송될 ‘영재발굴단’에서는 세 아이의 아빠로, 그리고 강렬한 캐릭터의 배우로 몸이 열 개여도 모자랄 만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강성진이 출연한다.

강성진은 어린 시절부터 운동에 타고난 재능이 있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 스피드 스케이팅을 시작하자마자 오랫동안 훈련받아온 고학년 형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휩쓸었다.

스케이팅에서 두각을 나타낸 그가 운동을 그만두게 된 이유는 다름 아닌 추위였다. 천장도 없는 경기장에서 칼바람을 맞으며 훈련해야 하는 스피드 스케이팅은, 추위에 약한 강성진에게는 치명적이었다.

결국 더 이상 운동을 하고 싶지 않았던 그는 ‘공부를 열심히 할 테니 제발 운동을 그만두게 해달라’는 내용의 ‘부모님 전상서’를 썼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운동을 그만둔 후, 외고에 진학할 만큼 학업에도 두각을 나타냈다. 언론인을 꿈꾸며 공부하던 어느 날, 그는 잘 만들어진 영화 한 편이 한 사람에게 끼치는 영향력을 깨닫고는 돌연 연극영화과에 가겠다고 부모님에게 통보했다. 그리고 갑작스러운 진로 변경에, 어머니는 한 달 간 도시락도 싸주지 않았을 정도로 크게 반대했다.

그랬던 그가 지금 배우로 활동할 수 있게 된 데에는 아버지의 공이 컸다. 아무 말 없이 그를 지켜보던 아버지는 “평생 후회 안 할 자신 있니? 밀어붙여라. 엄마는 내가 책임질게”라며 든든한 버팀목을 자처했고, 어떻게 된 사정인지 어머니는 다음날부터 도시락을 싸주기 시작했다.

그런가 하면 강성진의 아내는 걸그룹 출신이며, 그 아내의 언니가 바로 탤런트 이현경이다. 처형의 남편은 유명 뮤지컬 배우 민영기이며, 누나 부부와 조카는 모두 배우이다. 게다가 그는 매형의 친동생이 강우석 감독이라 밝혀, 특별한 가족 이야기로 시선을 모았다.

또한 강성진은 11살 큰 아들, 8살 둘째 딸, 그리고 11개월 늦둥이 막내딸까지 세 자녀에 대한 사랑을 유감없이 뽐내며 자식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좋은 아빠가 되는 것이 인생의 목표이자 꿈이라고 밝힌 배우 강성진의 이야기는 오는 12월 6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