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치매앓는 외할머니·어머니 위한 헌정곡 ‘오늘 바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뮤직팜

/사진=뮤직팜

가수 존박이 치매를 앓고 있는 외할머니와 자신의 어머니를 위해 헌정한 노래가 화제다.

지난 28일 싱글앨범 ‘SMILE’에 수록된 ‘오늘 바람’이 바로 그 노래다. 존박은 ‘오늘 바람’이라는 곡에 대해 자신이 쓴 곡 중 가장 소중하고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어릴 적 부터 외할머니의 손에 자란 존박은 치매를 앓고 계신 외할머니를 간호하시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며 만든 곡이라고 밝혀 팬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존박은 지난 6월 싱글 ‘DND'(Do Not Disturb)를 발표한 이후 5개월 여만에 신곡을 선보이고 본격적인 할동을 펼친다.

존박의 싱글의 타이틀은 ‘SMILE’이다. 추운 겨울에 조금이나마 따뜻한 위로를 나누고자 존박이 만든 곡으로 노랫말은 NY물고기가 심혈을 기울였다. 아무리 힘들어도 웃을 수 있는 날이 올거라는 치유의 메시지가 담겼다.

신곡 발표와 동시에 존박은 오는 12월 8일 부터 10일 까지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MONO’라는 타이틀로 3회 공연을 갖는다.

존박은 이번 콘서트를 통해 “관객에게 하고 싶은 말을 음악적 감성으로 풀어낼 것”이라면서 “더 아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선곡과 편곡에 각별한 애정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