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6년 만 컴백…활발한 방송 활동 예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양파/제공=RBW

가수 양파/제공=RBW

가수 양파가 6년 만에 신곡으로 돌아온다.

양파의 소속사 RBW는 29일 오전 “양파가 오는 12월 8일, 싱글을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한다”고 말했다.

양파는 2012년 발매한 미니 앨범 ‘투게더(Together)’ 이후 약 6년 만에 신곡을 발표한다. 그는 오랜만에 컴백하는 만큼 다양한 방송을 통해 팬들을 찾아가고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양파는 1997년 ‘애송이의 사랑’으로 데뷔해 3개월간 방송사 음악 프로그램 1위를 놓치지 않고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에도 ‘아디오스(Adios)’·‘사랑..그게뭔데’·‘아디오(A`ddio)’·‘알고 싶어요’를 발매하며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2015년에는 MBC ‘나는 가수다 3’에 출연해 변치 않은 가창력과 감성을 자랑했다. 2016년 말부터 2017년 4월까지는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휘트니 휴스턴 역을 맡아 연기력과 퍼포먼스까지 선보였다. 7월에는 ‘대구 국제뮤지컬 페스티벌’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가수에서 뮤지컬 배우까지 폭넓게 활동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