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PD “원진아, 건강하고 따뜻한 에너지 지닌 배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 이하 ‘그사이’) 원진아가 유니크한 감성과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물들일 예정이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측은 29일 건축 현장을 누비는 원진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공개된 사진에는 건축현장을 누비는 문수의 일상이 담겨있다. 작은 체구지만 두 손 가득 장비를 들고도 씩씩하게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고, 현장의 거친 사내들 틈바구니에서 환한 미소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노련함도 엿보인다.

공개된 다른 사진에서는 하문수의 ‘엄마바보’ 면모가 잘 드러나 있다. 엄마 윤옥(윤유선)을 꼭 끌어안고 애교 넘치는 꽃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하문수의 모습에서 엄마가 그녀에게 어떤 존재인지 고스란히 드러난다. 밝은 미소를 짓다가도 슬픔이 어린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원진아의 변화무쌍한 감정선은 차세대 감성 여신을 기대하게 한다.

김진원 PD는 “시청자들이 하문수라는 인물 그 자체의 진심을 느꼈으면 하는 바람에서 원진아를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진아는 가장 문수답고 보는 사람들을 기분 좋게 하는 건강하고 따뜻한 에너지 지닌 배우. 현장에서도 좋은 연기로 문수를 잘 표현해주고 있다. 원진아를 통해 더욱 생생한 매력을 발할 하문수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는 12월 11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