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용만, MBC 5년 만에 재입성 “MBC는 아버지 같은 존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MBC에 5년 만에 재입성한 김용만이 MBC에 대한 애정(?)과 함께 감동의 속내를 고백해 시선을 모은다.

29일 방송될 ‘라디오스타’에서는 ‘밖으로 나가버리고~’ 특집으로 홍수아-김용만-김경민-천명훈이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은지원이 스페셜 MC로 함께 한다.

김용만은 최근 녹화에서 5년 만에 MBC를 찾은 소감을 밝혔다. 김용만은 남다른 소회를 드러내며 “MBC는 아버지 같은 존재죠”라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특별한 아내 사랑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용만은 “아내에 대한 걸 잘 기억하지 못해 휴대전화에 적어서 다닌다”라며 휴대전화 속에 빼곡히 담긴 메모를 공개, 반전 로맨티스트임을 인증했다.

일명 ‘아내치’라는 김용만의 ‘아내 리스트’에는 아내가 잘 먹는 것과 안 먹는 것이 분류돼 있었고, 자신이 느꼈던 아내의 매력 포인트까지 적혀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는 전언. 그러나 김용만은 오히려 이러한 반응에 “이게 희한한 거구나~”라며 더 놀라워했다고.

이 밖에도 김용만은 과거 김국진과 노래를 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그와 함께 무대를 선사해 훈훈한 감동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져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김용만의 5년만 MBC 재입성 현장은 오늘(29일) 오후 11시 10분 ‘밖으로 나가버리고~’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