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전화 한 통에 울고 웃은 사연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스틸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스틸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 연출 정대윤)가 통화 중인 유승호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유승호는 ‘로봇이 아니야’에서 외모·재력·능력을 갖춘 완벽한 남자 김민규 역을 맡았다. 모든 것을 다 가졌지만 ‘인간 알레르기’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진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 사진 속 민규는 누군가와 밝은 얼굴로 통화 중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시무룩해지는 표정이다. 누군가의 전화를 받은 후 점점 혼란스러운 표정이 돼가는 그의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처럼 호기심을 자극하는 그의 스틸 사진은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게 된 유승호의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배우 유승호가 가진 매력은 정말 무궁무진하다. 유승호가 가진 매력과 캐릭터의 독특한 설정이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민규 역으로 만나게 될 유승호의 색다른 모습과 연기 변신에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 드린다”며 배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롭소이 아니야’는 ‘인간 알레르기’로 인해 연애를 해 본 적이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해엣를 하게 된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다. MBC드라마 ‘그녀는 예뻤다’·‘W’ 등을 제작한 정대윤 PD가 연출을, MBC드라마‘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쓴 김선미 작가와 이석준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오는 12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