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가짜 형사된 윤균상, 소름 돋는 반전 엔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예측불가 엔딩의 마법이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28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과 진진영(정혜성)의 과거가 등장, 김종삼이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된 이유가 밝혀지며 촘촘한 스토리로 몰입도를 높였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의 백미는 엔딩이었다. 사형수 김종삼에서 형사 오일승으로 신분이 뒤바뀐 극적 변화가 반전을 선사,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모두의 궁금증을 자극했던 김종삼이 사형수가 된 이유가 밝혀졌다. 어린 시절 김종삼은 엄마가 돌아가신 후, 딱지(전성우)와 도둑질을 하며 생활했다. 이 과정에서 형사 강철기(장현성)와 만난 김종삼은 그의 밑에서 2년 동안 망원 생활을 하며, 경찰에 대한 꿈을 키워나갔다.

하지만 김종삼에게 비극이 찾아왔다. 경찰 합격을 앞두고, 강철기에게서 마지막으로 부탁받은 망원일이 김종삼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는 결과를 낳은 것. 김종삼은 망원일을 했던 음식점에 우연히 들렀다가 검사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몰리게 됐다.

강철기는 이미 실종이 된 상태였고, 강압 수사에 못 이겨 거짓 자백을 하게 된 김종삼은 결국 사형수가 됐고, 함께 있던 딱지 역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10년이 흘렀다. 김종삼은 출소를 하는 딱지에게 진진영에게 오일승 형사의 위치를 알려주라고 전했다. 그리고 김종삼은 탈옥 벙커를 통해 밖으로 나와 오일승 형사의 시체를 옮기고 교도소로 돌아왔다. 그러나 의문의 남자에게 습격을 당하며, 극의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솟았다.

여기서부터 모두를 소름 돋게 한 엔딩이 펼쳐졌다. 딱지의 연락을 받은 형사 팀이 오일승 형사의 시체가 있는 곳으로 출동했다. 그곳에는 오일승 형사의 시체가 있었다.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던 순간, 오일승 형사가 갑자기 깨어나며 몸을 돌렸다. 그 얼굴은 바로 김종삼이었다. 놀란 진진영이 신분증을 확인했지만, 사진 역시 김종삼의 얼굴이었다.

순식간에 김종삼에서 가짜 형사 오일승으로 모든 신분이 뒤바뀐 모습은 마지막까지도 긴장을 놓을 수 없게 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형사가 된 김종삼이 앞으로 이 상황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 전개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