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 종영소감 “여진욱, 쉽게 내려놓기 힘들 듯”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아이윌미디어

/사진=아이윌미디어

배우 윤현민이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종영 소감을 밝혔다.

윤현민은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를 통해 “여진욱으로 살아갈 수 있어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저에게는 매회 높은 산을 하나씩 넘는 것 같은 어려운 작품이었지만, 그로 인해 배우로서 이 시대를 사는 한 사람으로서 저도 조금은 성장한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가고 말했다.

이어 “‘마녀의 법정’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어려운 미션들을 즐거운 마음으로 넘을 수 있었습니다. 저에게는 정말 마법과 같았던 작품이고, 한동안은 진욱이라는 인물을 쉽게 내려놓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윤현민은 “그동안 애정으로 지켜봐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넘치게 받은 사랑만큼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언제나 노력을 멈추지 않은 배우가 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윤현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지상파 미니시리즈로는 첫 주연을 맡았다. 그가 분한 여진욱은 정신과 의사 출신의 검사로 어려운 법률 용어를 소화하는 것은 물론, 심리학적 접근의 내밀한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 윤현민은 남다른 책임감만큼 철저한 캐릭터 분석으로 여진욱을 완성도 높게 표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