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띠’ 홍경민 “학창시절 하루도 안 빼고 맞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방송화면 캡처

동갑내기 친구인 김종국·장혁·차태현·홍경민·홍경인이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많이 맞았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는 서핑 여행을 떠나는 김종국·장혁·차태현·홍경민·홍경인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들은 자동차로 이동하면서도 쉴 새 없이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최근 학교에서 사라진 ‘사랑의 매’를 언급했다.

장혁은 “시험 점수 나올 때는 ‘타작의 계절’이라고 부를 정도였다. 간혹 선생님의 매가 억울할 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홍경민은 “고등학교 때 하루도 안 빼고 맞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김종국은 “친구들이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아픈 척도 못하고 참았다”며 지난날을 떠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