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광규,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에 ‘울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배우 김광규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회상하며 울컥했다.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김광규는 김준선과 함께 자신의 고향집이 있는 부산 송도에 찾아갔다. 그는 바깥 풍경을 바라보며 “원래 아버지랑 안 친해서 아버지를 보고 싶다는 생각을 안 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목욕탕이 가면 생각이 난다”며 “아버지 살아계실 때 한 번이라도 더 등을 밀어드렸어야 했는데”라고 털어놨다.

김준선이 조심스레 “그럼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얼마나 되신 거냐”고 묻자 김광규는 “한 10년 정도 됐다. 참 보고 싶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