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다시 돌아왔다…이상 현상 원인 밝힐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 속 조정석이 자신을 향한 이상한 현상에 대한 원인을 밝힐 수 있을까?

28일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차동탁(조정석)이 공수찬(김선호)과 몸이 뒤바뀌는 일이 일어났다.

동탁의 몸에 들어간 수찬은 자신을 찾아온 지안(이혜리)와 지내다 조직 폭력배와 마주쳤고 싸움을 하지 못해 맞기만 했다. 그렇게 맞던 동탁(수찬)은 이내 수찬이 아닌 진짜 동탁의 몸으로 다시 돌아왔다.

폭력배를 제압한 동탁은 경찰서로 돌아와 자신이 수찬과 몸이 바뀐다는 사실을 깨닫고 “도대체 나한테 무슨 일이 일어나는거냐”며 궁금해했다. 이어 그는 과거 조항준(김민종)의 죽음에 숨겨진 비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다시 CCTV 영상을 돌려봤다.

이후 경찰서의 불이 꺼졌고 동탁의 앞에는 과거 사고의 범인으로 추정되는 헬멧 쓴 남자가 나타나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