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승’ 윤균상, 사형수 된 이유 밝혀져… 과거 ‘살인 누명’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SBS 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윤균상의 과거가 밝혀졌다.

28일 오후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이 사형수가 된 이유가 공개됐다.

어린 김종삼(윤찬영)은 뛰어난 상황 판단 능력으로 강철기 형사(장현성) 밑에서 형사 일을 배우며 경찰 시험을 준비했다. 하지만 도박장 사건을 조사하던 중 종삼은 딱지의 연락을 받고 간 현장에서 사람이 죽어있는 것을 목격했다.

이어 들이닥친 경찰들은 손에 피가 묻어 있는 종삼을 발견, 바로 검찰로 데려갔다. 검사는 “현직 검사가 죽었다. 네 피도 묻었는데 니가 범인이 아니면 대체 누구냐”고 캐물었고 종삼은 “내가 죽인 게 아니다”라며 절규했다.

이를 들은 검사는 딱지가 맞고 있는 모습을 그에게 보여줬다. 결국 종삼은 “내가 죽였어, 그러니까 딱지한테는 아무 짓도 하지마”라며 살인 누명을 대신 쓰고 합격했던 경찰 자리도 내놓아야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