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렬, 드디어 법정에 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광렬이 법정에 섰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은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 조갑수(전광렬)의 모습을 담았다. 그는 모든 진실이 수면 위로 떠오르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으나, 마이듬(정려원)의 등장으로 실패했다.

이후 갑수는 법정에 섰고 검사로 나선 여진욱(윤현민)과 이듬은 더욱 팽팽하게 맞섰다. 진욱은 갑수가 저지른 총 8개의 죄목을 공개했다.

갑수는 모든 걸 체념한 듯한 표정을 지으면서도 여전히 당당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화나게 했다. 그럼에도 이듬은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며 갑수를 몰아세웠다.

분노에 찬 이듬의 표정과 죄를 뉘우치지 않는 갑수의 법정 싸움은 극에 긴장과 흥미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