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과거 드러났다…과거 정혜성 집 침입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속 윤균상과 정혜성의 과거 인연이 드러났다.

28일 오후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김종삼(윤균상)은 과거 진진영(정혜성)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어린 김종삼(윤찬영)이 진진영(신이준)의 집에 물건을 훔치기 위해 침입한 것. 이를 목격한 진영은 “가만 있어라. 경찰에 신고할 것”이라고 경고했으나 종삼은 오히려 태연하게 행동했다.

이어 종삼이 배관을 타고 빠져나가려고 하자 진영은 그의 머리채를 잡았다. 이후 “너 이거 놓을래? 나랑 뽀뽀할래?”라는 종삼의 말에 진영은 그를 놓아주고 말았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