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 이혜리에 “예쁜 여자 지키는 데 소질 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송기자는 내 옆에 붙어 있으면 되겠네. 내가 예쁜 여자 지키는 데 소질 있어서.”

배우 조정석이 28일 오후 방송된 MBC ‘투깝스’에서 이 같이 말했다. “형사님한테 방해 안 되고 옆에서 조용히 기사만 쓸게요”라는 송지안(이혜리)을 향해서다.

이날 차동탁(조정석)의 몸에는 공수찬(김선호)이 빙의됐다. 동탁의 몸에 들어가 있는 수찬은 자신을 찾아온 지안을 보고 매우 반가워했다. 지안은 “옆에서 조용히 있겠다. 형사님은 저 신경 안 쓰셔도 된다”고 부탁했다.

이에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은 동탁은 “그냥 내 옆에만 붙어 있어라. 내가 예쁜 여자 지키는 일은 잘한다”며 능글맞게 굴었다. 그는 지안을 집 앞까지 데려다주면서도 “놀랄 때 예쁜 거 알아요?” “그 때 보고 또 보니까 반갑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지안은 자신의 귀를 의심했다. 과거 수사 요청을 부탁했을 때는 “방해하지 말라고요” “이제 앞에 나타나지 말아요”라며 차갑게 굴었던 그였기 때문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