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이일화, 눈물의 상봉..”가지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이제 어디 가지 마.”

배우 정려원이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 이일화를 향해 이렇게 말했다.

마이듬(정려원)은 어렵게 엄마 곽영실(이일화)을 만났다. 조갑수(전광렬)의 끝없는 악행에도 당당하게 맞선 결과였다.

이듬은 갑수에게서 무사히 구출된 영실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제 어디 가지 말라”고 당부하며 두 손을 꼭 잡았다. 일부 기억이 사라진 영실도 눈물을 흘리며 이듬을 반가워했다.

이후 민지숙(김여진) 역시 영실을 찾아 “무사해서 다행이다. 만나고 싶었다”며 “이듬이 엄마를 정말 그리워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로써 영실과 갑수, 이듬과 지숙 등을 둘러싼 과거의 진실이 하나씩 수면 위로 떠올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