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정려원, 母이일화 놓쳤다…전광렬과 대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려원이 전광렬에게 또 당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다.

마이듬(정려원)은 엄마 곽영실(이일화)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그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그러나 한발 앞서 조갑수(전광렬)가 영실을 먼저 만났다.

이듬은 뒤늦게 도착한 뒤 갑수가 영실을 납치했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갑수는 “백상호(허성태)의 원본 수첩을 가져오면 엄마를 보여주겠다”고 협박했다.

이듬은 울분을 토하며 “이제 와서 수첩을 갖는다고 뭐가 달라지느냐”고 말했다. 갑수는 “죽은 뒤 엄마를 만나고 싶으냐”며 “두 번 못 죽이겠느냐”고 받아쳤다.

인적이 드문 곳에서 만난 이듬과 갑수는 팽팽하게 맞섰고, 양보 없는 두 사람의 모습은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