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 정소민과 이혼 후 이사 결정..’그리움+의욕 상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민기가 정소민을 그리워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다.

남세희(이민기)와 윤지호(정소민)는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었다. 지호는 엄마 김현자(김선영)와 대화를 나누며 “결혼을 너무 쉽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지호는 세희와의 추억을 곱씹으며 안타까워했으나 악수를 끝으로 발길을 돌렸다. 세희 역시 지호와의 추억으로 힘들어했다.

세희는 “혼자 밥 먹기 싫다”며 심원석(김민석)과 식사를 했고, 의욕을 잃은 표정으로 “배만 채우면 된다”며 덜 익은 고기를 먹었다.

그는 또 “이사를 할 것”이라며 “그 집만 아니면 된다”고 지호와의 추억이 남아있는 집에서 벗어날 계획을 세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