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생은’ 정소민, 김선영에 “이혼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이번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엄마, 나 이혼하려고. 선물을 쉽게 생각했던 것 같아.”

배우 정소민이 28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이 같이 말했다. “가족은 선물”이라는 엄마 김현자(김선영)를 향해서다.

윤지호(정소민)는 이혼을 결심한 뒤 현자에게도 마음을 고백했다. 지호는 “이혼하려고 한다. 우리가 선물을 너무 쉽게 생각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현자는 놀란 표정을 지으면서도 “결정하면 바꾸지 않잖아”라며 “고민을 많이 했을 것 아니냐”고 받아쳤다.

이어 현자는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며 “반대를 뛰어넘고 결혼했는데 이혼을 생각하게 됐다”며 “그런데 자고 있는 남편을 보니 ‘연애시절 헤어졌다면 지금 이 모습을 평생 그리워하면서 살았겠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지호는 이후 “‘가족은 선물’이라는 엄마의 말이 나를 혼내는 것 같아서 가슴이 아팠다. 결혼을 너무 쉽게 생각한 우리가 처음으로 부끄러워졌다”고 읊조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