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현빈 “유지태 보면서 항상 자극받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배우 현빈이 영화 ‘꾼’에 같이 출연한 배우 유지태를 두고 “자극제가 되는 선배”라고 표현했다.

현빈은 28일 오후 방송된 SBS 연예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해 ‘꾼’의 촬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같이 호흡을 맞춘 유지태를 보면서 많은 자극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현빈은 “유지태는 쉬는 날엔 시나리오를 쓰고 감독을 하고, 모든 게 영화에 맞춰져 있다”며 “나는 아직 그 정도는 아닌 것 같아 멋있는 분이라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