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강력하게 돌아온다”…’라이어1탄’, 12월 1일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라이어1탄' 포스터 / 사진제공=해피프로덕션

뮤지컬 ‘라이어1탄’ 포스터 / 사진제공=해피프로덕션

뮤지컬 ‘레베카’ ‘모차르트!’ ‘팬텀’ 등을 제작한 EMK뮤지컬컴퍼니 자회사 해피프로덕션과 돌아온 연극 ‘라이어1탄'(연출 김원식)이 대학로와 강남 코엑스에서 오는 12월 1일 동시 개막한다.

‘라이어’는 영국 극작가 레이쿠니(Ray Cooney)의 희곡 ‘런 포 유어 와이프(Run For Your Wife)’를 원작으로 한다.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60여개 국가에서 공연중인 작품이다. 한국은 그 중 유일하게 ‘라이어’를 20년동안 공연 중이며 1998년 대학로 초연 이후 ‘누적관객수 500만명 돌파’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가진 공연이다.

존재 자체가 기록인 ‘라이어’는 앞으로도 한국 연극사 최장기 기록과 총관객수 기록을 뛰어넘을 예정이다.

이번에 새로 돌아온 ‘라이어1탄’의 주목할 점은 2008년 이후 ‘라이어’에서 배우로 활약해온 김원식이 연출을 맡아 더 큰 웃음을 선사하겠다는 각오다. 무대 디자이너 황수연이 가세해 이중생활을 하는 주인공이 사는 두 가정의 대비를 극대화했다고 한다.

‘라이어1탄’은 오는 12월 1일부터 2018년 3월 4일까지 대학로 대학로 아트포레스트 1관, 강남 코엑스 아트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