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관광홍보대사 노홍철 “벌써 14번이나 다녀왔죠”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철든책방에서 스위스 홍보대사에 임명된 노홍철이 김지인 스위스정부관광청 한국사무소 소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명상 기자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철든책방에서 스위스 홍보대사에 임명된 노홍철이 김지인 스위스정부관광청 한국사무소 소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명상 기자

 

방송인 노홍철이 2017-2018 년 스위스정부관광청 홍보대사 ‘스위스 프렌즈(Swiss Friends)’로 위촉됐다.

한국 스위스정부관광청은 28일 서울 용산구 해방촌 소재 철든책방에서 방송인 노홍철을 스위스 홍보대사인 ‘스위스 프렌즈(Swiss Friends)’로 공식 임명하고, 임명식을 개최했다. 노홍철은 앞으로 스위스 관광을 알리는 홍보대사로서 이미 경험한 스위스의 다채로운 면모를 한국 여행자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스타일리스트와 제작한 스위스 풍의 옷을 입고 나온 노홍철은 “스위스는 누구한테나 붙잡고 권하고 싶은 여행지”라며 “개인적으로 스위스를 너무 좋아해서 14번이나 다녀왔는데 현지 관광지의 매력을 잘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스위스는 자연과 체험이 절묘하게 섞여 있는 곳으로 다양한 취향을 반영할 수 있는 최고의 여행지”라고 덧붙였다.

스위스 관광 홍보대사로서 노홍철은 내년 1월 중순 경 ‘노홍철의 스위스 겨울 여행’을 테마로 스위스를 방문해 취리히, 생갈렌, 루체른, 쉴트호른, 발레 및 체르마트 등 스위스의 주요 명소를 알리고 기차 여행 등을 체험할 예정이다.

김지인 스위스정부관광청 한국사무소 소장은 “스위스 여행의 참맛을 아는 방송인 노홍철씨가 스위스 프렌즈가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최근 스위스에서는 경험을 강조하는 체험형 여행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개성 넘치는 노홍철 씨가 스위스 프렌즈에 가장 적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앞서 노홍철은 준비한 요들송을 틀고, 자신의 캐릭터를 넣은 스위스관광청 홍보깃발 제작에도 협조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임명식과 함께 행사장인 철든책방에서는 스위스를 빛낸 유명인사를 주제로 한 아트워크 및 관광의 역사를 담은 스위스 포스터 전시 등이 열렸다.

한편 스위스정부관광청은 2년에 한 번씩 연예인 스위스 프렌즈를 선정, 한국 여행자들에게 스위스 여행을 알리고 있다. 지난 2003년부터 장나라, 최수종-하희라 가족, 조한선, 고아라, 윤상현, 한지민, 슈퍼주니어 등이 스위스 프렌즈로 선정돼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