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이광수 “어렸을 때부터 배우 꿈꿔…지금도 노력중”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네이버 V 라이브 ‘빅픽처’ 방송 캡처

/ 사진=네이버 V 라이브 ‘빅픽처’ 방송 캡처

배우 이광수가 “어렸을 때부터 배우를 꿈꿨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 예능프로그램 ‘빅픽처’에서다.

이날 ‘빅픽처’는 이광수를 관찰하기 위한 몰래카메라를 공개했다. 그의 평소 생활 습관을 알아보기 위해 하하, 별, 양세찬 등이 나섰다.

술자리를 즐기던 별과 양세찬은 이광수에게 “너는 언제부터 배우가 꿈이였느냐”고 물었다. 이광수는 “고 2때 모델 생활을 하다가 고 3때 극단을 들어가 연극을 한 적이 있다. 그런데 망했다”고 대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광수는 “그냥 배우가 하고 싶었다. 예전에도 그렇고 지금도 연기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