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희원의 존재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희원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김희원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배우 김희원이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나타냈다.

지난 27일 오후 첫 방송을 내보낸 ‘의문의 일승’에서는 박수칠 역의 김희원이 폭넓은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1회에서 광수대 암수전담팀 팀장 박수칠은 진진영(정혜성), 김민표(도기석), 권대웅(강신효)과 대마초 현장 검거에 나섰다. 박수칠은 카리스마 있게 진두지휘하는가 하면, 범인들이 키운 것들을 보며 “이거 유기농 같지?”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검거가 끝난 후 박수칠은 팀원들을 불러 모아 쌍둥이 아빠가 된 김민표의 진급을 위해 이번 검거 실적을 몰아주자고 말했다. 자신의 실적을 주장하는 진진영에게 “머리에 쥐도 같이 나고 발바닥에 땀도 다 같이 났다”며 ‘아재 매력’ 가득한 언행으로 인간미도 뽐냈다.

박수칠은 원칙과 소신을 확실히 하는 ‘아재미’ 넘치는 인물이다. 김희원은 평소 시크하지만 피해자를 대할 때엔 조심스러움을 담은 눈빛을 보이는 캐릭터의 매력을 섬세한 표현력으로 더욱 돋보이게 했다.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돼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활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